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이 웹사이트는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웹사이트입니다.

美來路홍성군 문화관광

해당 콘텐츠와 관련된 유튜브 영상을 바로 보실 수 있습니다.

하단에 콘텐츠는 유튜브에 등록된 관련 영상을 불러와서 제공하고 있습니다.
부적절한 영상은 필터링을 통해 지속적으로 선별 합니다. 문제있는 영상은 신고해주세요!

신고하기

국가지정문화재

홍성 홍주의사총

홍성 홍주의사총
  • 문화재명 홍성 홍주의사총
  • 종별 사적 431호
  • 지정일 2001.08.17
  • 주소 충남 홍성군 홍성읍 의사로 79

관련이미지

문화재소개

조선말기(병오년) 홍성지역에서 있었던 의병운동에서 일본군과 싸우다 희생된 분들의 유해를 모신곳이다. 1905년 일본의 강압에 의해 을사박탈조약이 체결되자 이 홍주지역에서는 1906년(병오년)에 전 이조참판 민종식이 채광묵, 박인기, 이만식, 농민, 유생 구 관리를 중심으로 홍주성에 쳐들어갔는데 당시 홍성군수 이교석과 이주승도 처음에는 의병군에 호응할 기미였다가 일본군 다수가 입성한다는 소식을 듣고 성문을 닫고 입성을 막아 부득이 물러난 후 3월 22일에 재차 홍주성에 쳐들어갔으며 5월 19일에 홍주성을 함락시켰다. 그후 일본군이 5월 25일부터 홍주성의 의병군을 공격하여 30일부터 본격전이 시작되었으며 그 때에 일본군 대포에 의해 조양문이 부서졌고, 중과 부적으로 의병 수백명이 전사하여 시체가 대교리 일대의 냇가와 남산일대에 흩어져 있었다. 1949년 4월5일 홍성군수 박주철과 홍성경찰서장 박헌교가 직원들을 인솔하고 현재 의사총이 있는 부근에서 식수하다가 의외로 많은 유골을 발견하여 옛노인에게 설명을 듣고 병오 항일의병시 전사한 의병군의 유골이 임시매장된 것으로 판명되어 충남도에 그 사실을 보고하여 도비 300만환을 받아 유골을 모아 이곳에 합장하여 분묘를 조성하여 현재의 모습이 있게 하였다. 1992년 구백의총(九百義塚)이란 이름을 홍주의사총으로 바뀌었으며 매년 6월1일에 순국의사에 대한 추모제를 지내고 있다. 충청남도 기념물 제4호로 지정받았다가 2001년 8월17일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받았다

찾아오시는 길

"출처표시"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